유럽경제문화연구소,지역 의정 동향,지방자치,선진자치 의정,조례,시군정 질문,와이드인터뷰,칼럼,사설 제공." />
  • 최종편집 2022-05-17(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12.29 13:5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환동해권 시대의 경상북도 미래 발전전략 제시 

 

AB.jpg

 

경상북도의회 의원연구단체인 환동해권발전연구회(대표 이칠구 의원, 포항)는 28일(화) 포스텍 중회의실에서 환동해권 시대 경북도 미래 발전전략과 환동해권 지자체 협력강화를 위한 「제3차 환동해권 상생발전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포럼에는 연구회 대표인 이칠구 의원, 경북도의회 고우현 의장, 회원인 동해안 및 인근 내륙 10개 시․군 도의원들과 제1차와 제2차 포럼에 참여하였던 분야별 전문가들이 모여 그간의 토론 결과에 대해 정리하는 시간을 가졌다.

 

 

주제발표를 한 김태운 경북대 교수는 ‘경상북도 환동해권 지자체 협력강화를 위한 행정기반 구축 방안’에 대해 발표하면서 광역행정 추진의 방법으로‘환동해권 특별지방자치단체’설립 방안을 제시하였고,

 

진현채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 팀장은‘지리산권 관광개발조합 협력 사례’발표를 통해 인구감소에 따른 지방위기에 공동대응하기 위한 선도 모델로써 지리산권관광개발조합이라는 특별지방자치단체 설립과정을 소개했다.

 

이칠구 대표의 사회로 진행된 종합토론에는 경북도의회 김하수(청도), 남용대(울진), 남진복(울릉), 박승직(경주), 박용선(포항), 박현국(봉화), 신효광(청송), 이동업(포항), 이종열(영양), 이춘우(영천) 등 총 11명의 도의원과 오창균 대구경북연구원장, 이경곤 경북도 동해안전략산업국장, 배준수 경북일보 부장 등이 참여했다.

 

토론에서는 지방자치단체의 업무영역 확대에 따른 지자체간의 공동대응 및 협력의 필요성이 강조되었고, 환동해권 지역의 문화관광 중점 육성 등 앞으로의 추진 과제에 대한 구체적인 논의가 이루어졌다.

 

환동해권발전연구회 대표 이칠구 의원은 총평을 통해 “경북 환동해권 10개 시·군의 연계‧협력을 통해 동해의 해양자원과 풍부한 관광자원을 제대로 활용한다면 경북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환동해권에서 찾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이번 포럼은 코로나19로 인해 인원제한 및 거리두기 수칙을 준수하면서 진행하였고, 녹화 및 정리된 회의 내용은 유튜브 등 각종 SNS에 업로드 할 예정이다.<경북동부권 취재팀 ynnews215@naver.com>

 

 

태그

전체댓글 0

  • 90863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환동해권 발전연구회 제3차 환동해권 상생발전 포럼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