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경제문화연구소,지역 의정 동향,지방자치,선진자치 의정,조례,시군정 질문,와이드인터뷰,칼럼,사설 제공." />
  • 최종편집 2021-10-27(수)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1.08.26 17:24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배지숙 의원, 사회복지사 등 처우 개선에 최선의 노력 다할 것

관련 조례제정 등 의정활동 노력 설명하고 대구시 복지 정책 발전 방향 논의

 

20210826_배지숙 시의원 초청 좌담회 (1).jpg
배지숙 대구시의원(사진 중간)이 사단법인 아젠다 21 주관 ‘배지숙 시의원 초청 좌담회’에 참석 토론하고 있다

 

 

대구광역시의회 배지숙 의원(문화복지위원회, 달서구6)은 8월 26일(목) 오후 대구경북연구원에서 열린 ‘배지숙 시의원 초청 좌담회’에 참석하여 대구시 복지 정책 발전 방향에 대해 토론하는 시간을 가졌다.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향상’을 주제로 한 이날 좌담회에서 배지숙 의원은 먼저 본인이 의정활동 중 중점적으로 추진하였던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및 지위향상에 관한 조례」의 전부개정 배경을 설명하면서, “2012년 조례를 제정한 뒤에도 현장 종사자들에게는 처우 개선에 대한 체감도가 여전히 낮다”라며, “이에 따라 사회복지사 등의 처우 개선과 지위 향상을 위한 실질적인 내용을 반영하여 조례를 전부개정하였고, 여기에 더하여 제도적 뒷받침을 할 사항에 대해 세밀한 논의를 이어가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 그간 중점적으로 추진한 복지업무와 관련하여, “우리 사회의 여성․아동․청소년 등 약자들이 소외당하지 않고 당당히 사회의 일원으로 자리 잡을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였으며, 아이를 키우는 부모 입장에서 아동․청소년 정책 발굴에 집중해왔다”라면서, “정책에 목소리를 내기 힘든 아동․청소년 등 약자의 권익 향상에도 지속적으로 관심을 가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사단법인 아젠다 21(대표 박정호)에서 주관한 이번 좌담회에는 배지숙 의원을 비롯해 김석표 대구광역시 사회복지사협회장, 영남일보 박재일 국장, 권세훈 경북대학교 법학연구소 박사 등이 참석하여 대구시 복지 정책과 발전 방향에 대해 열띤 논의를 펼쳤다.

 

 

 

 

좌담회를 마무리하면서 배 의원은 “코로나19의 확산으로 힘든 나날이 연속되고 있음에도 대구시민들께서 각자 자리에서 묵묵히 본연의 역할에 충실히 임해 주신데 감사드린다”라면서, “이 자리를 계기로 우리 사회에서 소외된 계층이 필요로 하는 부분을 찾아 해결 방안을 모색하고 시민들에게 더욱 가까이 다가가는 의정활동을 펼치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태그

전체댓글 0

  • 95332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사단법인 아젠다 21 주관 ‘배지숙 시의원 초청 좌담회’ 개최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