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금)

주요 정가 동향
Home >  주요 정가 동향  >  여론조사

실시간뉴스
  • 尹지지율, 1.5%p 내린 36.6%…3주 연속 하락[리얼미터
    부정 평가 1.0%p 오른 59.9%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3주 연속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7∼21일 닷새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천5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1.5%포인트(p) 떨어진 36.6%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6월 셋째주부터 상승해 6월 다섯째주 42.0%까지 올랐으나 7월 첫째주 들어 하락세로 전환했고, 이번 조사에서 3주 연속 하락을 기록했다.   윤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직전 조사보다 1.0%p 상승한 59.9%로 3주 연속 올랐다.   리얼미터     윤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대전·세종·충청(3.9%p↑), 부산·울산·경남(4.1%p↑), 여성(0.2%p↑), 40대(0.6%p↑)에서 올랐다.   반대로 부정 평가는 강원(13.5%p↑), 제주(10.4%p↑), 광주·전라(6.6%p↑), 30대(2.4%p↑), 70대 이상(4.3%p↑) 등에서 주로 올랐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2%였다. [연합뉴스]  
    • 주요 정가 동향
    • 여론조사
    2023-07-25

실시간 여론조사 기사

  • 尹지지율, 1.5%p 내린 36.6%…3주 연속 하락[리얼미터
    부정 평가 1.0%p 오른 59.9%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율이 3주 연속 하락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미디어트리뷴 의뢰로 지난 17∼21일 닷새간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2천53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대한 긍정 평가는 전주보다 1.5%포인트(p) 떨어진 36.6%로 집계됐다.   윤 대통령 지지율은 6월 셋째주부터 상승해 6월 다섯째주 42.0%까지 올랐으나 7월 첫째주 들어 하락세로 전환했고, 이번 조사에서 3주 연속 하락을 기록했다.   윤 대통령에 대한 부정 평가는 직전 조사보다 1.0%p 상승한 59.9%로 3주 연속 올랐다.   리얼미터     윤 대통령에 대한 긍정 평가는 대전·세종·충청(3.9%p↑), 부산·울산·경남(4.1%p↑), 여성(0.2%p↑), 40대(0.6%p↑)에서 올랐다.   반대로 부정 평가는 강원(13.5%p↑), 제주(10.4%p↑), 광주·전라(6.6%p↑), 30대(2.4%p↑), 70대 이상(4.3%p↑) 등에서 주로 올랐다.   이번 여론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1.9%p다.   조사는 무선(97%)·유선(3%)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응답률은 3.2%였다. [연합뉴스]  
    • 주요 정가 동향
    • 여론조사
    2023-07-25
  • 당대표 후보 지지도…김기현 45.9% 안철수 23.0%[여론조사공정]
    안철수 23.0%…직전 조사보다 격차 벌어져 최고위원 후보 조수진·민영삼·김재원 등 순     국민의힘 지지층을 대상으로 한 차기 당대표 적합도 여론조사에서 김기현 후보의 지지도가 경쟁자 안철수 후보를 두 배 가까이 앞섰지만, 절반을 넘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뉴시스가 2일 보도했다.   뉴시스는 여론조사 전문기관 여론조사공정㈜이 데일리안 의뢰로 지난달 27~28일 이틀간 전국 만 18세 이상 국민 중 국민의힘 지지층 485명을 대상으로 당대표 적합도를 물은 결과 김기현 후보가 45.9%의 지지율로 1위를 차지했다고 보도했다.   뒤이어 안철수 후보는 23.0%로 2위를 기록했으며, 천하람 후보 12.7%, 황교안 후보 10.6%가 뒤를 이었다. 지지 후보가 없다는 응답한 이는 4.0%, 잘 모르겠다고 한 이는 3.8%다.   지난달 13~14일 실시한 직전 조사에서 44.2%였던 김 후보의 지지도는 1.7%포인트 오른 반면, 안 후보 지지도는 29.3%에서 6.3%포인트 하락했다. 같은 기간 두 후보의 격차는 14.9%포인트에서 22.9%포인트로 늘어난 셈이다.   김 후보는 결선 없이 1차 투표에서 끝낼 수 있는 '과반'의 지지도를 얻지는 못했다. 이번 전당대회는 개정된 당헌·당규에 따라 1차 경선에서 과반 득표자가 없을 경우 지지도 상위 2인이 결선투표에서 승부를 가린다.   다만, 윤석열 대통령 국정 수행을 긍정적이라고 평가한 응답자 중에서는 과반인 55.9%가 김 후보를 지지한다고 밝혔다. 안 후보를 지지한다는 답변은 20.2%다.     4명을 선출하는 최고위원 후보 여론조사에서는 친윤계로 꼽히는 후보들이 대체로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지층을 대상으로 한 조사에서 조수진 후보가 15.7%의 지지율로 1위를 보였다. 이어 민주당계 출신 보수 유튜브 '따따부따' 운영자 민영삼 후보가 15.6%로 조 후보와 근소한 차이로 2위를 보였으며, 김재원 후보가 12.0%로 3위를 기록했다.   다음으로 이준석계 허은아 후보와 친윤계 김병민 후보가 각각 7.6%를 얻어 공동 4위에 올랐다. 뒤이어 태영호(6.4%), 김용태(6.3%), 정미경(4.8%) 후보 순으로 나타났다. 지지 후보가 없거나 잘 모르겠다고 한 응답은 각각 10.9%, 13.1%다.   1명을 뽑는 청년최고위원 후보 중에서는 친윤계 장예찬 후보가 39.1%의 지지율로 1위를 기록했다. 이어 이기인(9.7%), 김가람(9.0%), 김정식(7.3%) 후보 순으로 조사됐다.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06명(국민의힘 지지층 485명)을 대상으로 한 이번 조사는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전화 자동응답(ARS) 방식(100%)으로 진행했다. 응답률은 2.7%,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뉴시스>
    • 주요 정가 동향
    • 여론조사
    2023-03-03
비밀번호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