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금)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3.11.10 10:12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급하게 밥 먹으면 체하기 십상"…혁신위 "시간 두고 지도부에 공식 권고
"혁신위 "용산 참모들 공천 배려 없다…논의 거쳐 공식 안건으로"
 
 
PYH2023110911000001300_P4.jpg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 윤재옥 원내대표, 유의동 정책위원회 의장 등이 9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국민의례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국민의힘 김기현 대표는 9일 당 혁신위원회의 총선 불출마 및 수도권 출마 권고와 관련해 "모든 일에는 시기와 순서가 있다"고 말했다.

 

김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혁신위의 중진 불출마 권고를 어떻게 보나'라는 질문을 받고 이같이 답했다.

 

김 대표는 "요즘 언론 보도를 보니 너무 급발진하고 있는 것 같다"며 "급하게 밥을 먹으면 체하기 십상이니 잘 한번 보자"고 말했다.

 

 

이어 '때가 되면 입장을 정리하는 시기가 있나'라는 질문 등이 계속 이어지자 "본회의에 빨리 가야 한다"며 즉답을 피했다.

 
 

혁신위는 지난 3일 당 지도부와 중진, 친윤(친윤석열) 핵심 의원들에 대해 불출마 또는 수도권 험지 출마를 촉구한 데 이어 이날 당 지도부에 국회의원 정수 축소, 세비 감축 등을 담은 '2호 혁신안'을 공식 건의했지만, '주류 불출마·험지 출마'는 건의 대상에서 제외했다.

 

해당 사안은 추후에 당 지도부에 공식 제안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를 두고 혁신위와 당 지도부가 적절한 시기를 조율할 가능성도 없지 않다는 관측이 나온다. 여권 안팎에서는 혁신위의 주류·중진 불출마 카드에 대해 '충분히 제안할 수 있지만 시기가 너무 빠른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적지 않았다.

 

김경진 혁신위원은 이와 관련, 이날 혁신위 회의 후 "공식 안건으로 문건을 접수하는 것은 시간적 여유를 두고 하면 당내 희생과 혁신의 흐름 속에서 더 도움이 되겠다는 전언이 있어서 오늘 안건 문건 속엔 넣지 않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인요한 위원장의 권고는 언론을 통해 지도부나 주요 유력 의원들에게 다 전달됐고, 개별 전화한 의원도 일부 있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김 위원은 "중진이나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에 대한 용퇴, 험지 출마, 수도권 출마는 시기를 정해 당에 '권고 안건'으로 정식 제출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중진 용퇴론'과 '우세지역 청년 전략공천' 요구가 대통령실 참모들을 위한 길 터주기로 연결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통령실에서 내려오는 사람들에게 절대로 이번 선거 과정에서 어떤 특혜도 있을 수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오히려 더 엄정한 경쟁 과정 속에 들어갈 것으로 확신한다"며 "대통령실에서 30%가 나온다고 하는데, 우선으로 공천을 배려하는 것은 절대로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거듭 강조했다.

 

김 위원은 "그 부분도 혁신위에서 안건으로 논의돼서 어느 시점에는 당 최고위로 접수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연합뉴스]

태그

전체댓글 0

  • 88339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김기현, '불출마 권고'에 "모든 일엔 시기와 순서 있어"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