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최종편집 2024-02-29(금)

경북도의회, 일본 외무상 “독도 망언”강력 규탄!

배한철 의장, 260만 도민과 함께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을 천명

댓글 0
  • 카카오스토리
  • 네이버밴드
  • 페이스북
  • 트위터
  • 구글플러스
기사입력 : 2024.01.31 10:33
  • 프린터
  • 이메일
  • 스크랩
  • 글자크게
  • 글자작게

 

 독도수호특위, 독도에 대한 도발 행위.. 즉각 중단 촉구 

 

용량_2022.07.07_배한철_의장님_인터뷰사진_2.jpg
배한철 경북도의회 의장

 

 

경상북도의회는 1.30일 일본 가미카와 요코 외무상이 일본 정기국회 외교연설에서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것을 강력히 항의하며, 즉각 철회할 것을 촉구하는 규탄 성명서를 발표했다.

 

역사적․지리적․국제법적으로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를 일본은 매년 1월 국회 외무상 발언, 3월 교과서 검정, 5월 외교청서, 7월 방위백서를 통해 날조된 독도 영유권 주장을 반복하고 있으며, 특히 일본 외무상의 국회 독도 망언은 2014년도부터 시작하여 11년째 이어지고 있다.

 

배한철 도의장은 규탄성명서를 통해 “독도를 관할하는 도의장으로서 일본의 독도 영유권 주장은 명백한 주권 침해 행위로 260만 도민과 함께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임을 분명하게 밝혔다.

 

더불어, 허복 독도수호특별위원장은 “일본의 외무상이 교체되어도 계속해서 반복 되는 역사 왜곡과 독도에 대한 도발행위를 규탄하면서 일본의 제대로 된 역사 인식하에 양국의 건전한 협력 관계 회복과 세계평화 구축에 동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일본외무상 국회 외교연설 독도 망언

규 탄 성 명 서

 

1. 일본 외무상이 국회 외교연설을 통해 역사적으로, 지리적으로, 국제법적으로도 명백한 대한민국 고유의 영토인 독도에 대해 부당한 영유권 주장을 되풀이한 것을 강력히 규탄한다.

 

2. 일본은 반복적인 역사 왜곡과 독도에 대한 도발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제대로 된 역사 인식하에 양국의 건전한 협력 관계 회복과 세계평화 구축에 동참할 것을 촉구한다.

 

3. 경상북도 울릉군 독도를 관할하는 도의장으로서 260만 도민과 함께 일본의 독도에 대한 어떠한 도발에 대해서도 단호하게 대응해 나갈 것을 천명한다.

 

2024년 1월 30일


경상북도의회 의장 배 한 철

태그

전체댓글 0

  • 79760
비밀번호 :
메일보내기닫기
기사제목
경북도의회, 일본 외무상 “독도 망언”강력 규탄!
보내는 분 이메일
받는 분 이메일